뉴스 > 의료 30년 임상의 환자 친화적 진료실 해법 담은 책 출간 2021.07.26

소화기내과 정영화 교수「김 박사의 공감클리닉」 펴내

“의료진은 환자 고통 공감하고 환자는 의료진 신뢰해야”

 

 

33년간 대형 상급종합병원에서 환자를 진료한 의사가 환자와 의료진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편안한 진료실을 만들기 위한 해법을 제시하는 책을 펴냈다.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 정영화 교수는 환자 친화적인 의료체계의 필요성을 담은 「김 박사의 공감클리닉」을 최근 출간했다.

 

저자인 정 교수는 공감 클리닉이란 진료실을 찾는 환자들이 정확하고 적절한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에 더해, 자신의 고통에 공감받고 마음까지 따뜻해지는 최상의 진료를 받는 것이라고 소개한다.

 

공감 클리닉을 만들기 위해서는 의료진의 공감과 소통 능력이 필수적이라고 말한다. 또한 환자와 보호자도 의료진을 존중하고 신뢰해야만 의료진과 환자 간 원활한 의사소통이 가능해 따뜻한 진료실을 만들 수 있다고 강조한다. 환자 중심적인 의료체계의 뒷받침도 중요하다.

 

책에서는 능력이 뛰어나면서도 마음이 따뜻한 이상적인 의사 ‘김 박사’가 등장해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김 박사의 강의와 질의응답을 통해 평균 3분 내외의 짧은 진료 시간, 차갑고 딱딱한 진료실 분위기 등 대형 병원에서 환자들이 겪는 고충을 심층적으로 분석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들을 구체적으로 보여준다.

 

간경변증 의심으로 대형 병원을 찾은 박 부장의 방문기가 담긴 △대형 병원 진료실의 공포를 시작으로 △대형 병원 3분 진료의 비밀과 해법 △대형 병원의 매력, 그 허와 실 △환자의 선택, 고통과 웰빙 사이 △공감 클리닉을 위한 김 박사의 당부 등 총 10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병원에서 근무하는 의료진, 의과대학 학생, 대형 병원을 찾는 환자와 보호자가 이 책을 읽으면 더 따뜻한 진료실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영화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공감 클리닉을 만들기 위해서는 의료진의 임상 기술은 물론 공감과 소통 능력이 우선되어야 하고, 환자와 보호자도 함께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 책을 통해 많은 의료진이 환자의 고통에 공감하고 마음까지 따뜻하게 만들어주기를 소망한다”라고 말했다.

 

- 저자 : 정영화
- 분야 : 기술/공학, 의약학/간호계열
- 발행일 : 2021년 6월 28일
- 쪽수 : 216쪽
- 판형 : 153*224*11mm
- 값 : 12,000원

 

※ 목차

들어가는 글

01 대형병원 진료실의 공포

1) 박 부장의 대형병원 방문기

2) 진료실이 무서운 이유

- 질병의 공포

- 차가운 의사와 딱딱한 진료실

- 고약한 병원 냄새

 

02 대형병원 3분 진료의 비밀과 해법

1)대형병원의 3분 진료

2)의사-환자 간 원활한 소통을 위한 해법

- 의사들의 ‘두려움’ 극복

- 의료 전달체계의 개선

- 의료 수가의 현실화

- 진료 능률의 향상

- 국민 의식의 변화

3) 뻣뻣한 의사와 주눅든 환자

 

03 대형병원의 매력, 그 허와 실

1) 근거중심의학의 명암

2) 임상의사들에게 필수적인 임상 기술

3) 임상 결정의 어려움

4) 공감과 소통의 기술

5) 의학적 설명: 진실과 거짓 사이

 

04 김 박사님, 우리의 김 박사님

1) 실력 있는 임상의사

2) 기도하는 의사

3) 따뜻하고 실력 있는 의사, 우리의 김 박사님

 

05 환자의 선택, 고통과 웰빙 사이

1) 환자의 권리와 의무

2) 임계값의 마술

3) 환자의 선택

 

06 질환의 여정에서 만난 친구들

1) 질병과 친구 하기

- ‘억세게 재수 좋은 사람’ 이야기

- 질병과 친해지는 방법

- 낙천주의의 마법

2) 의사와 친구 하기

3) 병원과 친구 하기

4) 세상과 친구 하기

 

07 환자와 가족의 사랑이야기

1) 가족의 환자 사랑

- 가족들의 사랑이 일으킨 변화

- 김 박사의 ‘명약’

2) 환자의 가족 사랑

 

08 환자를 배려하는 사회

1) 환자중심의 의료환경

2) “환자를 유혹하지 마세요.”

3) 환자를 배려하는 사회

- 사랑, 공감 그리고 동행

- “아픈 게 죄인가요?”

 

09 환자 편에 서는 의사 만들기

1) 마음이 따뜻한 의사

2) 환자와 공감하기

3) 의학교육 과정에서 공감 능력 키우기

4) 의료인문학과 의료윤리

5) 이야기의학과 병행기록

 

10 공감 클리닉을 위한 김 박사의 당부

1) 환자중심의 진료

2) 공감과 소통

3) 신뢰와 존중

4) 이야기로 푸는 의학

5) 김 박사의 강의와 마지막 당부 

뒤로가기

서울아산병원 뉴스룸

개인정보처리방침 | 뉴스룸 운영정책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