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의료 유방암 수술 5년 생존율 95% 넘어서 2022.05.16

서울아산병원 2008~2013년 수술 1만여 명 분석…2000~2007년 대비 2.7%p 상승

無재발도 88%에서 91%로 증가…3명 중 2명은 고난도 유방보존술

“조기 진단 · 보조치료요법 발전, 체계적 협진이 요인…세부 아형 따라 다르지만 적극 치료가 중요”

 

▲ 서울아산병원 유방외과 이새별 교수(오른쪽에서 두번째)가 유방암 환자를 수술하고 있다.

 

조기 진단이 늘어나고 보조치료요법 등이 발전하면서 국내 유방암 치료 결과가 지속적으로 좋아지고 있는데, 서울아산병원에서 유방암 수술을 받은 환자들의 5년 생존율이 95%를 넘었다는 결과가 최근 발표됐다.

 

서울아산병원 유방외과가 2008년부터 2013년까지 유방암 수술을 받은 환자 1만여 명의 치료 결과를 장기 관찰해 분석한 결과, 유방암 수술 후 5년 생존율이 95.3%였다고 최근 밝혔다.

 

연구 결과 2000년부터 2007년까지는 92.6%였던 것에 비해 2.7%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5년 동안 유방암이 재발하지 않은 환자들의 비율도 87.9%에서 91.2%로 높아졌다.

 

서울아산병원 유방외과는 국내 유방암 생존율 변화 및 변화 요인을 분석하기 위해 2000년 1월부터 2013년 12월까지 서울아산병원에서 유방암 수술을 받은 17,776명의 환자들의 생존율과 재발률, 암 진행 정도, 치료 방법, 세부 아형 등을 수술 시점에 따라 2000년~2007년(7,066명), 2008년~2013년(10,710명) 두 기간으로 나눠 분석했다.

 

유방암 크기가 가장 작은 상피내암 환자 비율은 9.3%에서 11%로, 겨드랑이 림프절 전이가 전혀 없는 경우는 63.7%에서 67%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서구화된 생활습관이 일반화되면서 유방암의 여러 세부 아형 중 상대적으로 생존율이 높다고 알려진 호르몬 양성, HER2 음성인 유방암 유형은 51.4%에서 59.4%로 증가한 반면 다른 유형의 환자의 비율은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방 모양을 최대한 살리기 위해 최대한 암이 있는 부분만 절제하는 고난도 유방보존술을 받은 환자들도 44.7%에서 66.7%로 크게 늘어났다.

 

유방보존술은 환자들의 삶의 질을 최대한 유지시킬 수 있지만 암 재발 위험이 있어 의사가 면밀히 판단해야 한다. 최근 수술 기법이 지속적으로 발전했을 뿐만 아니라 암 조기 진단이 늘어나고, 수술 전 항암요법으로 암 크기를 줄인 후 수술에 들어가는 경우가 0.1%에서 12.2%로 크게 높아지면서 유방보존술을 받는 환자들이 더욱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논문의 교신 저자인 이새별 서울아산병원 유방외과 교수는 “유방암 진단 기술 발전과 국가 검진 시스템 등으로 인한 조기 진단 증가, 표적 치료제 등 항암제와 항호르몬 치료 및 방사선 치료 발전 등이 생존율 상승 요인”이라면서,

 

“유방암 세부 아형마다 치료 방법과 치료 결과가 다르지만 치료 기술이 계속 발전하고 있어 환자분들이 긍정적이고 적극적으로 치료에 임하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원 서울아산병원 유방외과장은 “서울아산병원은 2021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유방암 수술 누적 4만례를 달성하는 등 국내에서 가장 많은 수술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데, 앞으로도 유방외과, 종양내과, 방사선종양학과, 영상의학과, 병리과 등 다양한 진료과의 협진 시스템을 더욱 발전시켜 유방암 환자들의 성공적인 치료 결과와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플로스 원(PLoS One, IF=3.24)’에 최근 게재됐다.

뒤로가기

서울아산병원 뉴스룸

개인정보처리방침 | 뉴스룸 운영정책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