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의료 간 기증자 복강경 수술로 간이식 후 불편감 최소화 2017.02.06

간 기증자 복강경 수술로 간이식 후 불편감 최소화

최소침습 기증자 간 절제술, 합병증, 개복수술전환 0%
서울아산병원 김기훈 교수팀, 간 기증자 복강경 수술 50례 달성 ‘안전성과 우수성 입증’

 

김기훈 서울아산병원 간이식·간담도외과 교수(우측 첫번째)가 복강경 간 절제술을 하고 있다

 

담도폐쇄증을 앓던 생후 8개월의 정모양은 태어날 때부터 담즙이 장으로 배출되지 않아 간을 망가뜨리는 선천성 담도폐쇄증 진단을 받았다.
간경화로 간 기능의 대부분을 잃은 정모양이 유일하게 살 길은 34세 엄마의 건강한 간을 이식받는 생체 간이식 수술뿐이었다.
수술은 결정되었지만, 가족들은 엄마의 배에 남을 30cm 이상의 큰 흉터와 통증에 대한 걱정이 컸다.
기증자의 간 절제술을 집도한 서울아산병원 간이식간담도외과 김기훈 교수는 간 기증자의 상처와 통증은 줄이고 회복 속도는 높이기 위해 복강경 수술을 결정했다.
간이식 수술은 성공적이었고 기증자인 엄마는 합병증과 큰 흉터 없이 건강한 모습으로 일주일 만에 퇴원했다.


말기 간질환 환자의 중요한 치료방법으로 자리잡고 있는 간이식 수술에서 기증자의 안전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복강경 간 절제 수술이 보편화 되고 있다.

                              
서울아산병원 간이식간담도외과 김기훈 교수팀은 지난 2008년 생체간이식 수술에서 생후 8개월 된 딸을 위해 자신의 간을 기증해 주는 34세 엄마의 간 절제술을 국내 최초 복강경으로 수술한 이후 2016년까지 50건의 수술을 단 한건의 합병증 없이 성공했다고 밝혔다.


복강경을 이용한 간 기증자 수술은 1cm도 채 안되는 작은 구멍 5개를 통해 복강경 기구를 뱃 속에 넣고 간을 절제해 빼내는 수술로 수술 시간이 배를 여는 개복 수술과 비슷해 진행에 어려움이 없고 대량 간 절제도 가능해 수술의 우수성과 안전성이 입증된 것이다.


특히 복강경 수술로 간을 기증한 사람 중 여성이 78%로 높은 비율을 차지했고, 그 중 미혼여성이 45%로 나타났다. 젊은 미혼의 딸들이 간을 기증 한다고 할 때 부모들의 심적 부담이 크지만 복강경으로 수술을 시행 할 경우 서로의 부담을 줄일 수 있게 되었다.


간은 우측 상복부의 안쪽에 자리 잡고 있어 노출이 어렵고 쉽게 출혈이 생길 수 있어  복강경 기증자 간 절제는 쉽지 않은 수술이다. 그 중 고난도의 기술을 필요로 하는 성인 생체간이식에서의 기증자 간우엽 절제도 2014년부터는 복강경으로 진행되고 있다.


연구팀은 복강경을 이용한 기증자 간 절제술은 배 속에서 모든 수술 과정이 이루어져 간과 주위 조직에 대한 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고, 흉터와 통증의 감소로 빠른 조기 보행과 미용적인 효과 등 간 기증자의 수술 후 삶의 질을 향상 시킬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생체 간이식을 위한 간 기증자는 기증 전 검사나 수술로 신체적 통증과 불편감을 경험하게 된다. 특히 수술로 인한 흉터와 합병증에 대한 불확실성 등의 문제로 간 기증을 망설이는데 최소침습 기증자 간 절제술로 기증자의 안전은 물론 수술 후 불편감을 대폭 줄이게 되었다.


서울아산병원 간이식간담도외과 김기훈 교수팀은 “생체 간이식 수술에서 기증자의 간 절제에 적용하는 복강경 수술은 기증자의 안전과 삶의 질 모두를 확보할 수 있어 성공적으로 자리잡고 있다.”며


“다만 무리하게 시도하기 보다는 복강경 수술의 대상을 엄격히 선별해 안전하게 적용해야 하고, 혈관과 담도의 위치나 모양, 조직이 일반적인 생태학적 구조를 이루는 적합한 기증자를 잘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복강경 수술은 개복 수술과 달리 작은 구멍을 통해 이루어지는 수술로 모든 기증자 수술을 복강경으로 하는 것은 한계가 있지만, 기증자를 잘 선택해 수술을 적용한다면 기증자를 위한 가장 안전한 수술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성인생체 간이식을 위한 기증자의 복강경 간우엽절제술에 관한 이번 연구는 세계이식학회 학회지(Transplantation)에 최근 게재되었다.

뒤로가기

서울아산병원 뉴스룸

개인정보처리방침 | 뉴스룸 운영정책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