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동정 심장내과 박진선 교수·박수영 전문의, 대한부정맥학회 수상 2024.07.01

심실조기수축 예후 연구 ‘최고 초록상’ · 심방세동 환자 우심실 기능 연구 ‘젊은 연구자상’

 

박진선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교수가 최고 초록상을 수상하는 모습
▲ 박진선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교수가 최고 초록상을 수상하는 모습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의료진이 환자 진료에 매진하는 틈틈이 연구에도 힘쓴 결실로 국내 권위 있는 심장학회인 대한부정맥학회 학술대회에서 최고 초록상 및 젊은 연구자상을 수상했다.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박진선 교수와 박수영 전문의는 6월 21일부터 2일간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대한부정맥학회 정기국제학술대회에서 각각 최고 초록상과 젊은 연구자상을 수상했다.

 

박진선 교수는 심실조기수축 예후에 관한 연구로 가장 우수한 초록에 수여하는 ‘최고 펠로우십 초록상(Best Fellowship Abstract Awards)’을 받았다.

 

박수영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전문의가 젊은 연구자상을 수상하는 모습
▲ 박수영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전문의가 젊은 연구자상을 수상하는 모습

 

박수영 전문의는 심방세동 환자의 우심실 기능에 관한 연구로 젊은 연구자상(Young Investigator Award, Honorable Mention)을 수상했다.

 

박진선 교수와 박수영 전문의는 서울아산병원에서 부정맥 환자들을 전문적으로 진료하고 있다. 서울아산병원 심장병원 부정맥팀은 부정맥 환자의 치료를 위해 최신 장비를 활용한 도자 절제술, 박동가 삽입술뿐만 아니라 심장 내부에 삽입하는 초소형 무전극성 심박동기 시술을 국내 최초로 200례 넘게 시행하는 등 부정맥 환자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합병증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한 치료를 적극 시도하고 있다.

보다 건강한 콘텐츠 제작을 위해 이 콘텐츠에 대한 여러분의 생각을 말씀해 주세요.

뒤로가기

서울아산병원 뉴스룸

개인정보처리방침 | 뉴스룸 운영정책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