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의료 난치성질환 ‘폐고혈압’ 환자와 소통하며 지식 나눠 2017.11.24

난치성질환 ‘폐고혈압’ 환자와 소통하며 지식 나눠

서울아산병원 폐고혈압ㆍ정맥혈전센터, ‘제 1회 폐고혈압 환자의 날’ 개최
최근 생체 폐이식 받고 폐고혈압 완치된 오화진 양, 환우들에 치료 경험 나눠

 

서울아산병원 폐고혈압 정맥혈전센터가 제 1회 폐고혈압 환자의 날 행사


폐동맥의 혈압이 높아져 결국 심장 기능까지 떨어지는 난치성 질환인 폐고혈압 환자들을 위한 모임이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됐다.

 

서울아산병원 폐고혈압ㆍ정맥혈전센터(소장 송종민, 심장내과 교수)는 24일(금) 폐고혈압 환자 50여 명을 초대해 전문 의료진의 강의와 상담, 동병상련 환자들의 치료 경험을 나누는 ‘제 1회 폐고혈압 환자의 날’을 개최했다.

 

‘폐고혈압의 진단 및 치료에 대한 다학제적 접근’이라는 주제로 서울아산병원 호흡기내과 이재승 교수가 폐고혈압 최신 치료법에 대해 강의했으며, 이후 폐동맥 내막절제술, 폐혈관 풍선확장술로 폐고혈압이 치료된 환자들이 자신의 경험을 직접 나눴다.

 

특히 지난 10월 부모의 폐 일부분을 이식 받는 생체 폐이식 수술 후 특발성 폐고혈압이 완치된 오화진 양(20세)이 퇴원을 앞두고 폐고혈압 환우들을 위해 특별한 치료 경험을 소개해 환자와 보호자들에게 희망을 안겨주었다.

 

이어서 질의응답 시간을 통해 전문 의료진이 환자 및 보호자들의 궁금증을 해결해주는 시간을 갖고, 의료비 지원이 필요한 환자들을 위한 서울아산병원 사회복지팀의 상담 시간도 마련했다.

 

송종민 서울아산병원 폐고혈압정맥혈전센터 소장(심장내과 교수)은 “그동안 서울아산병원에서 폐고혈압 환자들을 치료하기 위해 폐동맥 내막절제술, 폐혈관 풍선확장술 등 내·외과 의료진이 끊임없이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폐고혈압 환자와 의료진이 직접 소통하고 다양한 의료 지식을 전달할 수 있는 시간을 자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13년에 국내에서 처음으로 개소한 서울아산병원 폐고혈압정맥혈전센터는 폐고혈압 및 정맥혈전 질환의 진단 및 치료를 위해 심장내과, 호흡기내과, 흉부외과, 혈관외과, 류마티스내과, 진단검사의학과, 영상의학과, 소아심장과, 소아심장외과 등 여러 전문 의료진의 통합진료를 시행하고 있다.

 

또한 의료진이 다양한 국제 임상연구에 참여하고 신약을 선도적으로 도입하고 있으며, 전문 코디네이터 간호사가 효과적으로 환자들을 관리하고 재활프로그램도 운영하며 환자들에게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뒤로가기

서울아산병원 뉴스룸

개인정보처리방침 | 뉴스룸 운영정책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