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의료 신장암 로봇수술, 복강경과 비교 연구결과 발표 2017.11.01

신장암 로봇수술(신장 전체 절제술), 복강경과 비교 연구결과 발표

합병증ㆍ입원기간 차이 없어… 긴 수술 시간ㆍ고비용은 극복 과제
서울아산병원 비뇨기과 정인갑 교수팀, 세계적 권위『자마(JAMA)(IF=44.4)』誌 연구 결과 게재

 

서울아산병원 비뇨기과 정인갑 교수

 

그 동안 복강경 수술과 비교한 로봇 수술의 안전성에 대한 대단위 연구가 거의 없었는데, 신장암에 걸려 신장 전체를 절제해야 하는 수술에서 두 수술법의 안전성 차이가 없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서울아산병원 비뇨기과 정인갑 교수팀은 2003년부터 2015년까지 미국에서 로봇 수술과 복강경 수술로 신장 전체 절제술을 받은 환자 23,753명을 분석한 결과, 수술 후 합병증 발생률과 입원 기간이 거의 비슷하다고 최근 밝혔다.


정 교수가 미국 스탠포드대학교 및 하버드대학교 교수팀과 협력해 진행한 이번 연구는 미국의학협회지인 ‘자마(JAMA, Journal of American Medical Association)’에 최근 게재됐다.


‘뉴잉글랜드저널오브메디슨(NEJM)’, ‘란셋(LANCET)’과 함께 세계 3대 임상저널 중 하나인 ‘자마’의 논문 피인용지수는 44.4로, 최고 권위의 과학저널 ‘네이처(Nature)’나 ‘사이언스(Science)’보다 높다.


정 교수는 2003년부터 2015년까지 미국 내 416개 병원에서 로봇과 복강경으로 신장 전절제술을 받은 23,753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수술법, 합병증 발생, 입원 기간 등을 분석했다.


조사 대상 환자 중 18,573명은 복강경 수술을 받았으며, 5,180명은 로봇 수술을 받았다.


개복 수술을 받은 환자까지 포함했을 때 2003년에는 로봇 수술의 비율이 전체 수술 중 약 1.5%였으나, 지속적으로 증가해 2015년에는 약 27.0%로 늘어났다.


로봇 수술을 받은 환자 중 약 3.5%에서 심부전, 패혈증 등과 같은 주요 합병증이 나타났는데, 복강경 수술 환자 중 약 3.8%에서도 합병증이 나타나 합병증 발생 가능성이 거의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환자가 신장 전절제술을 받은 후 평균 4일 동안 입원해 있는데, 그 이상 장기 입원한 환자의 비율도 복강경 수술은 24.7%, 로봇 수술은 24.2%로 나타났다.


정인갑 서울아산병원 비뇨기과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신장 전절제술에서 활발히 시행되고 있는 로봇 수술법이 기존 복강경 수술과 비교했을 때 수술 효과가 비슷한 것으로 밝혀졌다”며, “연구 결과 로봇 수술은 비용이 비싸고 수술 시간도 상대적으로 길었지만, 향후 로봇 수술이 확산되고 저렴한 의료 로봇이 보급된다면 이 문제는 서서히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신장암 수술 중에서 신장 일부분만 잘라내는 부분절제술이나 전립선암 절제술은 복강경으로는 수술하기 어려워 로봇이 더 효과적이기 때문에, 의료진은 환자 상태 및 질환에 따른 적절한 수술법에 대해 환자와 면밀히 상의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뒤로가기

서울아산병원 뉴스룸

개인정보처리방침 | 뉴스룸 운영정책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