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의료 서울아산병원, 연간 로봇수술 국내 첫 4천 건 이상 2022.04.13

서울아산병원, 연간 로봇수술 국내 첫 4천 건 이상

암, 심장, 장기이식 등 중증 질환 총 4,370여 건… 2020년 대비 지난해 1.5배 증가

윤용식 로봇수술센터 소장 “고난도 중증 환자 치료 넘어 삶의 질 제고 노력 결과”

 

▲ 서울아산병원 비뇨의학과 홍준혁 교수(왼쪽)가 전립선암 환자를 로봇수술하고 있다.

 

서울아산병원은 지난해 중증 환자들에게 7만 건이 넘는 고난도 수술을 실시했는데, 수술 시 절개 범위가 작아 환자 만족도가 높은 로봇수술도 중증 질환 치료에 활발하게 적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아산병원은 2021년 한 해 동안 암, 심장, 장기이식 등 중증 질환 치료를 위해 실시한 로봇수술이 국내 처음으로 4천 건을 넘어섰다고 최근 밝혔다.

 

서울아산병원은 최소 침습 수술을 통한 환자의 수술 후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2007년 처음으로 로봇수술을 도입한 이후 중증 질환에 대한 로봇수술을 지속적으로 늘려왔다.

 

그 결과 지난해 한 해 동안 시행한 로봇수술이 총 4,370여 건으로 2020년에 비해서 무려 약 1.5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로봇수술은 수술 부위 피부 약 1cm 정도를 여러 곳 절개한 후 의사가 원격으로 조종하는 로봇 팔을 넣어 수술한다.

 

골반이나 흉강 등 좁은 공간에서 3D의 확대된 시야를 통해 사람의 손과 같이 세밀한 동작이 가능한 로봇 기구를 이용하기 때문에 정밀한 수술이 가능하다. 최근에는 한 개의 구멍만으로 수술할 수 있는 로봇시스템이 도입돼 다양한 수술에 적용되고 있고, 이전에 비해 흉터, 합병증, 통증이 더욱 최소화됐다.

 

서울아산병원은 다양한 중증 질환에 로봇수술을 적용했는데, 진료과별로 살펴보면 전립선암, 신장암 등 비뇨의학과 수술이 1,500여 건(약 33%)으로 가장 많았다.

 

또한 자궁암, 난소암뿐만 아니라 골반장기탈출증 등 산부인과 수술이 1,000건(약 22%) 가까이 시행되며 최근 3년 사이 10배 이상 늘어났다. 담낭암, 만성 담낭염 등 담낭 질환(담낭절제술)과 췌장암 등 간담도췌외과 수술은 약 550건(약 13%) 시행됐다.

 

대장암 등 대장항문외과 수술, 갑상선암, 부신 질환(부신절제술) 등 내분비외과 수술, 식도암 등 폐식도외과 수술이 그 다음으로 많았다. 2019년부터 시작해 크게 증가한 유방외과, 성형외과의 유방재건 수술과 심장판막 수술 등 심장외과(흉부외과) 수술이 그 뒤를 이었다.

 

최근에는 신장이식 수술에도 로봇을 통한 최소 침습 수술이 적용되면서 수술 건수가 크게 늘어나는 등 다양한 진료과에서 수술 후 환자의 삶의 질을 위해 로봇수술을 연구 및 시행하며 발전시켜 나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용식 서울아산병원 로봇수술센터 소장(대장항문외과 교수)은 “서울아산병원이 국내 처음으로 연간 로봇수술 4천례 이상을 실시한 것은 국내 ‘4차 병원’으로서 수많은 고난도 수술로 중증 질환 환자들을 치료하면서도 환자들의 삶의 질까지 높이기 위해 노력해 온 결과”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아산병원 로봇수술센터는 최신 버전 Xi 시스템과 단일공 수술 버전 SP 시스템을 비롯해 로봇수술 기기 ‘다빈치’를 총 7대 운영하고 있다.

뒤로가기

서울아산병원 뉴스룸

개인정보처리방침 | 뉴스룸 운영정책

바로가기